경고 메시지

가입하지 않은 사용자는 일부 내용을 제외하고 음악춘추잡지 기사를 읽는데 제한이 있습니다.
기사를 읽기 위해서는 로그인 하거나 새로이 가입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가입에는 아무런 제한이 없으며 단지 가입확인을 위한 이메일 주소가 필요합니다.

88세대, 첼리스트 A양의 오케스트라 오디션 도전. 그리고 …

오케스트라 단원 오디션, 출처: 콜로라도 스프링스 필하모닉

*본 칼럼에 등장하는 인물과 오케스트라 오디션의 내용은 현실을 비교한 가상임을 알려드립니다.

모 유명 포탈 사이트의 정의에 의하면, 취업난과 더불어 비정규직에 시달리고 있는 20대를 가리켜, 비정규직 한 달의 평균월급인 88만원을 빗대어, ‘88세대’라고 칭한다. 20대의 최상위권 5% 만이 대기업 등에 취직이 되며, 그를 제외한 95%는 비정규직으로 극심한 취업난에 세대 자체가 계급제도로 만들어져가고 있다. 이것은 사회적인 문제를 떠나 예술계까지 타격을 입힌 지 오래다. 유럽을 비롯해 북미에서도 음악 전공자들의 취업은 어느새 하늘의 별 따기가 되어가고 있다. 이번 달은 미국 유수 오케스트라의 첼로 수석 단원 오디션을 준비하는 첼리스트 A양의 원정기를 그려보았다.

Zircon - This is a contributing Drupal Theme
Design by WeebP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