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민의 음악에세이

이 아름다운 5월에 꽃 봉우리 들이 모두 피어났을 때 / 나의 마음속에도 사랑의 꽃이 피어났네./ 이 아름다운 5월에 새들이 모두 노래 할 때 나도...

봄시즌이 되면 수많은 연주회 팜플렛들이 기획사들로부터 디엠발송되어 온다. 연주회의 진행을 대행해주는 메니지먼트사에서 오는 우편 발송이며 홍보 겸...

인생에는 여러 번의 디케이드(Decade)가 오고 간다. 디케이드란 일반적으로 10년, 혹은 일정간의 주기를 뜻 한다. 갈등 속을 헤맬 때면 그런...

야사 하이펫츠

크라이슬러, 미샤 엘만, 짐발리스트등의 위대한 당대의 대가들이 젊디젊은 하이펫츠의 연주에 극도의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고 한다. 그의 출현은 마치...

모든 것이 꽁꽁 얼어 붙은 듯한 투명한 겨울의 아름다움이다. 겨울 추위의 끝은 감각을 마비시켜 우리가 보는 세상까지 너무나 청정하며 깨끗하고 눈...

우물쭈물 하다가 올 것이 오고야 말았다. 벌써 이해의 마지막 한 달이라니.. 일 년여를 보내고 난 종착역의 둥지가 엿 보이는 마지막 달, 12월은...

노오란 네 꽃잎이 피려고/간밤엔 무서리가 저리 내리고/내게는 잠도 오지 않았나 보다...

문득 눈을 뜨니 짙은 회색빛의 어두운 새벽이다. 연주회가 있는 오늘 아침은 마음이 무겁다. 어젯밤 쉽게 잠들지 못하던 내 자신에게 “ 연주를 할 수...

예술의전당 앞 길거리에서 가끔 옛날에 가르쳤던 제자들을 마주치곤 한다. 스튜디오를 옮긴 터라 예술의전당쪽은 거의 잘 안 가게 되는데도 말이다....

스위스 메뉴힌음악원에서 공부하던 시절, 지역적 특성상의 이유일 수도 있겠지만 여름기간 동안 열리던 유럽의 많은 음악페스티벌에 ‘카메라타 리지(...

Zircon - This is a contributing Drupal Theme
Design by WeebP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