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곡가 김선철의 이런 저런 이야기

작곡가 김선철이 이런 저런 이야기를 풀어낸다.

비엔나 필름 페스티벌

필자는 1987년부터 1995년까지 오스트리아 비엔나와 독일 라이프치히에서 유학생활을 하였다. 오스트리아 비엔나는 유학생활을 시작한 곳으로 25년이...

aida 2009.2010

유럽의 공연장은 6월을 끝으로 휴식에 들어간다. 10개월간 바쁘게 움직이던 공연장이 점검하고 보수하는 기간이다. 쉬는 2개월 동안 유럽 여기저기서...

5월을 계절의 여왕이라 부른다. 3~4월에 핀 꽃들이 지고 잎들이 새로 돋아나며, 5월이 되면 녹음이 짙어지고 자연의 왕성한 활동과 열매를 맺기...

1980년대 대학가에는 클래식 음악을 감상할 수 있는 카페들이 꼭 하나씩은 있었다. 필자는 학기 중에는 신촌, 방학이면 고향인 부산의 부산대학...

새봄을 맞이하기 위해 전국적으로 다양한 축제와 신춘음악회가 열리고 있다. 하지만 매년 비슷한 기획으로 새로움을 찾기가 힘들다. 축제는 매년 똑같은...

자의 고향은 부산이다. 부산 사람이 유학시절 피아니스트를 만나서 부부의 연을 맺게 된 것이 계기가 되어 1995년 귀국과 동시에 이곳 광주에서...

빛 가람 혁신도시가 들어서기 전, 약 8만 명 인구의 조그만 도시 나주, 사람들은 천년고도 나주를 생각하기보다 나주 곰탕, 나주 배를 떠올린다. 이...

지금은 찾아보기 힘들지만 필자의 대학 시절에는 곳곳에 클래식음악감상실이 있었다. 신촌에도 세 곳의 클래식음악 카페가 있었다.

“매일 밤 침대에서 잠을 잘 때마다 다음날에 눈을 뜰 수 없다면 좋겠다” 죽기 4년 전 우울증과 미래에 대한 불안으로 자기비하에 빠져 있던...

얼마 전 신문에서 헬싱키의 콘서트홀에 관한 기사를 읽은 적이 있다. 시벨리우스를 기념하기 위해 핀란드의 건축가 알바 알토가 건축한 ‘핀란디아 홀’...

페이지

Zircon - This is a contributing Drupal Theme
Design by WeebPal.